협회소식

인사말

홈 > 협회소식 > 보도자료

이름 김형진 이메일
작성일 2019-01-02 조회수 1118
파일첨부 (보도자료) 해운업계 수은의 선박금융 확대 환영 입장.hwp
(보도자료) 해운업계 수은의 선박금융 확대 환영 입장.pdf
제목
해운업계 수은의 선박금융 확대 환영 입장

해운업계 수은의 선박금융 확대 환영 입장


수출입은행, 해운산업 재건을 위해 선박금융 확대



한국선주협회에 따르면, 수출입은행은 지난 2018년 국내외 선사에 대한 선박금융지원에서 국적선사 비중이 약 60% (7,927억원), 해외선사가 약 40% (5,241억원)로서 2008년 이후 처음으로 수은의 선박금융 지원 비중에서 국적선사가 해외선사를 앞선 것으로 조사되었다.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해외선사(수출선)에 대한 선박금융 지원비중이 확대되었지만, 2016년 이후 국적선사의 경쟁력 복원을 위해 점차 한국해운에 대한 선박금융 지원도 증가해 왔다.


이는, 금년 4월에 정부가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을 발표하는 등 범정부 차원에서 한국해운산업의 재건을 위해 많은 지원정책이 추진되고 있는 상황에서 수출입은행도 한국해운 재건을 위한 동 정책에 적극 동참하고 있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특히, 한국선주협회 김영무 부회장은 수년전부터 국적선사에 대한 수출입은행의 지원확대 요청에 따라 국내선사 지원비중이 크게 늘어난 점을 환영하며, 이와 같은 정책기조에 적극적인 지지입장을 밝히면서 국내 정책금융기관의 지원 속에 우리 해운산업 재건이 반드시 성취될 것이라고 기대를 표했다.


이에, 수출입은행 권우석 본부장은 “2016~17년 조선사 수주 절벽으로 해외선주에 대한 금융지원이 일시적으로 감소한 측면도 있지만, 앞으로 한국해운산업의 조속한 재건과 국내 선순환 구조 확립을 위해 균형 잡힌 선박금융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라는 의견을 피력했으며, 이와 같은 움직임은 해운-금융이 상생하여 산업발전을 도모하는 좋은 사례로 평가되고 있다.

이전글 2019 해양수산가족 신년인사회 성료
다음글 선주협회, 해운세제학회 및 IFRS16관련 공청회 개최